상단여백
HOME 국제
폴란드서 '노동착취' 당한 北노동자 네덜란드회사 상대 소송제기
북한 노동자를 고용했던 폴란드 그단스크 나우타 조선소(사진=RFA)

폴란드의 조선소에서 수년간 일했던 북한 노동자가 8일 이 조선소에서 선박 선체를 건조한 네덜란드 회사를 대상으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네덜란드 법률회사 '프라켄 돌리베이라'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폴란드의 '크리스트 SA'라는 조선소에서 노예와 같은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수년간 일했던 북한 노동자가 이 조선소에서 선박의 선체를 건조하고 수리했던 네덜란드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법률회사는 소송을 제기한 북한 노동자의 신변 안전을 위해 이름과 나이 등 자세한 신상에 대해 밝히지 않았으나 법적 소송이라는 행동에 나선 것으로 미뤄 짐작할 때 폴란드 조선소에서 일하다가 탈출한 탈북 노동자로 추정된다.

법률회사는 고소장에서 이 노동자는 하루 12시간씩 위험한 환경 아래서 일했고, 대부분의 임금은 노동자가 아닌 북한 당국으로 흘러들어 갔으며 임금지급서의 서명도 위조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네덜란드 회사는 북한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는 크리스트 SA의 열악하고 노예와 같은 노동환경에 대해 잘 알면서도 수주를 줬고 이득을 봤다고 지적했다.

이 법률회사는 폴란드 노동감독청의 조사에서도 북한 노동자가 일했던 크리스트 SA 조선소가 안전과 보건 관련 규정을 조직적으로 무시했고, 최소한 한 차례 이상 인명사고 발생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고 밝혔다.

그뿐만 아니라 이 조선소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은 이동의 자유도 제한받아서 수년간 매우 열악한 상황에서 고된 노동을 한 이후에야 북한으로 돌아가는 게 허용됐다고 법률회사는 주장했다.

북한은 외화벌이를 위해 전 세계 수십 개국에 노동자들을 파견하고 있으며, 최근 연구 자료에 따르면 현재 약 15만 명의 북한 노동자들이 외국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