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개성공단 비대위, 재가동을 위한 TF 활동..."시설 점검 위한 방북 준비""공단 정상화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도 준비와 협조 촉구"
개성공단 가동 당시 모습(사진=SPN)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재가동을 위한 테스크포스(TF) 활동에 다시 재개하고 시설 점검을 위한 방북 등 준비에 나서기로 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회의를 열어 "평양 공동선언 2조 2항에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을 우선 정상화한다'는 남북 정상의 개성공단 재개 합의 이행을 촉구한다"며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문을 발표했다.

비대위는 "남북 정상의 개성공단 정상화 합의에 따라 개성공단 가동을 위한 TF 활동을 재개하기로 했다"며 "공단 정상화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도 준비와 협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제 제재와 무관한 시설물 점검을 위한 우리 입주 기업들의 조속한 방북 승인을 기대한다"며 "정부는 개성공단 폐쇄 이후 경영위기에 직면한 기업 지원에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