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우리 군 수송기, 분단 이후 최초 방북...4.27회담 후 남북관계 급속 개선유엔 대북 제재, 민간 항공기 투입 제약
우리 선수단과 정부 대표단이 C-130H 수송기 2대에 나눠 타고 3일 오전 10시3분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발해 서해 직항로를 70분간 날아 오전 11시10분쯤 평양 순안 국제공항에 착륙했다(사진=평양공동취재단)

우리 군 수송기가 분단 이후 최초로 북한 지역을 방문했다.

남북 통일농구에 참가하는 우리 선수단과 정부 대표단 등 101명을 태운 C-130H 수송기 2대가 3일 오전 10시3분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발해 오전 11시10분쯤 평양 순안 국제공항에 착륙했다.

지난 5월23일 우리 측 취재단은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를 위해 정부 수송기(VCN-235)로 원산에 도착했다.

당시 정부 수송기가 최초로 방북한 데 이어 이번에는 군 수송기가 최초로 방북했다.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가 빠른 속도로 개선되고 있다는 방증이다.

정부는 유엔 대북 제재로 민간 항공기를 투입하는 데 제약이 따르자 군 수송기를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

평양 순안공항에 우리 방북단을 마중 나온 북측 인사들은 "수송기를 타고 와서 깜짝 놀랐다", "왜 수송기를 타고 온 겁니까", "수송기는 원래 짐을 싣는 건데..." 등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알려졌다.

미국 록히드마틴사가 제작한 C-130H(C-130Hercules) 수송기는 길이 29.7m에 기폭 40.4m, 기고 11.6m로 약 20t의 화물을 실을 수 있다. 최대 순항속도는 555㎞/h, 항속거리는 4천㎞에 달하며 일반병력은 최대 92명, 완전 무장병력은 64명이 탑승할 수 있는 전술수송기다.

우리 공군은 1998년 1월에 C-130H 수송기를 도입하기 시작해 현재 16대를 운용하고 있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