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WFP, "대북지원 모금, 최근 두 달새 53% 증가...남북.북미 관계 개선 영향"
식량을 배급받는 북한 주민(사진=WFP)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의 대북 식량지원 사업에 대한 국제사회의 모금액이 남북대화와 미북대화가 이어진 최근 두 달새 50% 가량 증가했다.

세계식량계획의 대북 지원사업 모금 현황자료를 보면 지난 19일까지 모금된 액수는 약 1천 513만 6천 달러로 올 연말까지 진행하는 북한 주민에 대한 영양지원 사업을 위해 필요한 예산인 약 5천240만 달러에 여전히 미달됐다.

그러나 4월 말에 열린 남북 정상회담 직전 상황과 비교하면 523만 달러 정도가 증가했다.

프랑스 정부가 세계식량계획이 북한에서 진행 중인 지원 사업에 올 4월 미화 약 194만 달러를 기부했다.

프랑스의 세계식량계획에 대한 지원은 지난해 4월 사상 처음으로10만 달러를 기부한 이후 1년 만이다.

캐나다 정부도 4월 이후 미화 약 115만 달러를 기부했으며, 세계식량계획의 내부 예산 약 390만 달러까지 최근 두 달 사이 더해지면서 대북 지원사업 자금이 6월 중순 이후 약 1천514만 달러로 증가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hanmail.net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