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중국 내 일부 북한식당 계속 영업 중..."중국인 사장 앉혔던 업체들"
  •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 승인 2018.01.13 06:02
  • 댓글 0
단둥 시내에 나온 북한 근로자들(사진=SPN)

중국 내 북한 식당들이 속속 문을 닫고 있는 가운데 일부 북한식당은 간판도 바꾸지 않고 영업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요령성 선양시의 한 소식통은 “심양 서탑가의 북한식당들이 아직도 간판을 그대로 달고 영업을 하고 있다”며 “중국이 겉으로만 북한과의 합작기업을 단속하고 있을 뿐 실제로는 북한을 많이 봐주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말했다.

소식통은 “실제 북한 외화벌이 기관들의 명의로 되어있던 식당들은 1월 9일 이전에 모두 철수 했다”며 “지금까지 중국에 남아서 운영을 계속하고 있는 북한식당이나 기업들은 처음부터 중국인을 사장으로 앉혔던 업체들”이라고 지적했다.

소식통은 “북한이 중국정부가 시한으로 정한 올해 1월 9일 이전에 중국 내에 체류하는 인원을 전부 철수하기로 계획을 세웠지만, 중국에서 쫓겨나는 듯한 모양새를 보여주지 말라는 지시를 지난해 9월 해당 간부들에게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한당국은 지난해 11월22일쯤 ‘철수를 연기하라’는 지시를 중국에 파견된 간부들에게 하달했다”며 “당시 평양을 방문 했던 시진핑 특사와 어떤 이면약속이 있은 것 같다는 게 중국 대북소식통들의 추측”이라고 전했다.

중국 요령성 단둥시의 한 소식통은 “현재의 상황에서 중국이 북한의 뒤를 봐주고 있다는 얘기는 사실과 좀 거리가 있는 것 같다”며 “국제사회가 지켜보고 있기 때문에 중국정부도 제 입으로 한 약속을 함부로 뒤집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중국정부도 자신들이 정한 방침에 따라 북한을 다룰 뿐 막무가내로 북한기업을 쫓아내지는 못한다”며 “북한은 중국정부가 정한 제재의 테두리를 벗어나지 않으면서 교묘하게 운영방식을 바꾸는 방법으로 중국에서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소식통은 “실제로는 북한이 투자와 운영을 책임지고 있지만 중국인의 명의로 문을 연 식당들은 계약기간이 있기 때문에 당장 쫓아내지 못한다”면서 “계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내쫓을 경우 발생하는 위약금을 중국정부가 대신 물어주겠느냐”고 반문했다.@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seopyongnews@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