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北, "비사회주의 투쟁선포에 주민들 크게 우려"
  •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 승인 2018.01.12 07:28
  • 댓글 0
김정은 신년사 관철 평양시군중대회 개최(사진=조선중앙통신)

북한당국이 신년사 관철의 첫 과제로 비사회주의 현상을 뿌리 뽑기 위한 투쟁을 제시하자 주민들은 과거처럼 무자비한 처형과 공포정치가 시작될 것이라며 크게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10일 “신년사 관철에 나선 각 지방 당, 사법기관, 단체들에서 첫 신년계획을 발표했다”면서 “연간 진행할 첫 사업이 대부분 비사회주의 현상을 뿌리 뽑기 위한 투쟁에 맞춰져 있어 사회분위기가 어수선하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다.

소식통은 “함북도당위원회 산하에 비사회주의를 뿌리 뽑기 위한 임시기관이 조직될 것”이라면서 “이번에도 당기관, 사법기관, 행정기관 합동으로 된 비사회주의 그루빠(그룹)에 동원될 성원들을 모으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또 “이런 움직임에 대해 주민들은 비사회주의 그루빠에 동원될 간부들이 비사회주의 현상의 주범인데 누가 누구를 단속한다는 것이냐며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면서 “예전 부터 비사회주의 현상의 중심에는 항상 간부들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소식통은 이어 “작년에 있었던 비사회주의 검열 결과로 인해 주민들이 몹시 분노했다” 면서 “비사회주의 검열에 적발된 도당 간부와 도 보안국 간부의 자식들은 다 병보석이나 다른 핑계로 풀려나고 힘없는 한 대학생은 불순영상물 유통혐의로 총살되었다”고 지적했다.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ㄷ 이날 “비사회주의 현상을 뿌리 뽑을 데 대한 신년사 내용으로 인해 주민들이 공포에 젖어 있다”면서 “실제로 조선의 비사회주의 현상은 힘있는 기관의 간부들 속에서 주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비사회주의는 도박, 사기, 매춘, 고리대, 미신, 서양식 문화, 외부 영상물의 시청과 유포 등을 의미하는 것” 이라면서 “현재 불법영상물, 마약과 불법도박, 매춘행위 등 비사회주의 행위는 간부들과 신흥 부자들의 전유물처럼 되어있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seopyongnews@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