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美 국무부, "네 차례나 강제북송 당한 탈북자 사례 소개"
  •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 승인 2018.01.11 06:26
  • 댓글 0
지난달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북한 인권 행사에서 탈북자 지현아 씨가 북한에서 겪은 인권 유린 실태를 증언 하는 모습(사진=UN)

미 국무부가 네 차례나 강제북송을 당한 탈북자의 사례를 통해 북한인권 실상을 고발했다.

미국의 소리 방송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가 9일 자체 인터넷 웹사이트인 ‘쉐어아메리카’에서 탈북자 지현아 씨의 사례를 소개했다.

국무부는 지 씨가 1998년 가족과 함께 북한을 탈출했지만, 두만강을 넘은 후 가족과 헤어졌고, 이후 체포된 뒤 북한으로 송환돼 수감됐다고 전했다.

이후 다시 북한을 탈출했지만 또 다시 체포돼 북한으로 송환됐고, 같은 과정을 두 차례나 더 겪은 뒤 마침내 2007년 한국으로 갈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 이전까지 지 씨는 고문과 구타 등 끔찍한 대우를 견뎌야만 했다고 말했다.

지 씨가 북한에서 수감됐을 때 임신한 여성들이 유산할 때까지 고된 노동을 하도록 명령 받는 것을 목격했고, 영양실조와 탈수증으로 숨진 사람들의 눈을 감겨주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지 씨는 북한의 인권과 현실을 세상에 알려야 한다는 한 가지 생각이 자신을 움직인 원동력이었다고 국무부에 밝혔다.

국무부는 지 씨가 수 십 년 간의 공포 끝에 한국에서 희망을 발견했고, 어머니와 딸, 형제자매들과도 다시 재회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국무부는 지 씨의 이야기가 특별한 이야기가 아니라며, 수 백 만 명의 북한 주민들 역시 지 씨가 성취하기 위해 오랫동안 싸워온 자유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국무부는 지난 달 민주주의 인권 노동 담당국이 매달 제작하는 인터뷰 프로그램 ‘인권 영웅들’에서 지 씨를 소개했다.

쉐어아메리카는 국무부가 민주주의와 표현의 자유 등 중요한 주제들에 관한 논의와 토론을 촉발시키는 이야기나 사진 등을 공유하기 위해 만든 공식 웹사이트이다.@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seopyongnews@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