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국제사회 제재의 영향..."지난해 북한 선박 움직임 크게 감소"
  •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 승인 2018.01.10 06:27
  • 댓글 0
유엔 안보리 대북결의로 입항이 금지된 북한 원양해운관리회사 소속 '오리온 스타' 호(사진=마린 트래픽 웹사이트)

국제사회 제재의 영향으로 지난해 북한 선박들의 움직임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선박을 감시, 관리하는 기구인 ‘아태지역 항만국통제위원회(도쿄 MOU)’ 자료를 확인한 결과 지난해 해외 항구에서 안전검사를 받은 북한 선적의 선박은 모두 245척이었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이 전했다.

북한 선박은 2016년까지만 해도 322척이 검사를 받았고, 2015년에도 294척이 검사 대상으로 지정됐다.

또 2013년 301척, 2012년 279척을 기록하는 등 2017년 한 해 안전검사를 받은 북한 선박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선박들은 중국과 러시아의 항구에서 무작위로 안전검사를 받았다.

지난해 1월부터 6월까지 해외 항구에 모습을 드러낸 북한 선박은 152척이었지만, 7월부터 12월까지는 93척으로 줄었다.

2016년 7월과 12월 사이 검사를 받은 선박이 190척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100척 가까이 줄어들었다.

또 북한 선박들은 2016년까지만 해도 탄자니아와 시에라리온, 몽골 등의 깃발을 달고 운항하면서 해당 나라의 선적으로 검사를 받아왔다.

따라서 이들 선박들이 다시 북한 선적으로 되돌아 온 2017년에 검사를 받은 선박의 숫자가 적었다는 건 전체 운항 규모 역시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같은 감소는 대북제재의 영향 때문으로 특히 북한산 석탄에 대한 수출 금지 조치가 가장 큰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2016년 11월 채택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21호는 북한산 석탄 수출에 상한선을 정했고 중국 상무부는 이듬해 2월, 연말까지 북한산 석탄을 수입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seopyongnews@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