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재인-트럼프 대통령 통화..."올림픽 기간 중 한미군사훈련 중단 합의"
문재인 대통령(사진=자료 사진)

청와대는 4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30분간 전화 통화를 갖고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 대화에 관한 양국간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대화 과정에서 미국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며, 우리는 남북 대화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과 북한의 대화 분위기 조성에 도움이 된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한반도 비핵화 목표 달성을 위해 확고하고 강력한 입장을 견지해온 것이 남북대화로 이어지는데 도움이 됐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했다.

양국 정상은 평창 올림픽 기간 중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실시하지 않기로 합의하고 양국군이 올림픽의 안전 보장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나를 대신해 그렇게 얘기해도 될 것 같다며 “올림픽 기간에 군사 훈련이 없을 것이라고 말씀하셔도 된다”고 답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대화 성사를 평가하고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대화 과정에서 우리 도움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알려달라”며 “미국은 100%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은 평창 올림픽 기간에 가족을 포함한 고위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한국 국민들에게 자신이 한국 국회에서 연설하게 되서 큰 영광이었다고 전해달라”며 “제가 한국 국회에서 연설한 것에 대해 굉장히 좋은 코멘트를 많이 들었다”고 사의를 표명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한편, 백악관은 보도자료에서 “두 정상이 올림픽과 군사 훈련이 겹치지 않도록(de-conflict) 합의해 양국군이 올림픽의 안전 보장에 집중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또 “두 정상이 최대의 대북 압박 캠페인을 지속해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최대의 대북 압박을 유지하기로 한 내용을 합동군사훈련 일정 조정보다 앞에 배치해 기존 대북정책 기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청와대는 그러나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남북대화와 연합군사훈련 조정 등을 밝히면서 최대 압박 기조 유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미 국방부도 두 나라가 평창 올림픽 폐막까지 합동군사훈련 일정을 조정하기로 했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에 확인했다.

양국군은 해마다 3~4월에 방어적 성격의 키리졸브와 독수리 훈련을 실시하고 있으며,  평창 올림픽은 다음 달 9일부터 25일까지, 장애인 선수들이 참가하는 패럴림픽은 3월 8일부터 18일까지 열린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넷 사회연결망인 ‘트위터’를 통해 최근의 남북대화 기류가 자신의 확고한 대북정책의 산물임을 강조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 “실패한 전문가들의 참견에도 불구하고 내가 확고하고 강력하게 북한에 대해 모든 힘을 쓸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면 남북 회담이 이뤄질 것이라고 믿는 사람이 있었겠냐”며 “회담은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