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합참, "北, 오늘 오전 평양 순안서 동쪽으로 미사일 발사"...최대고도 약 770여km, 비행거리 약 3,700여km"(종합)"청와대 오전 8시 NSC 상임원회 개최, 합참 동해상으로 현무-2 탄도미사일 발사"
  •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 승인 2017.09.15 07:11
  • 댓글 0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 14형의 2차 발사 모습(사진=노동신문)

합동참모본부는 15일 "북한은 오늘 오전,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동쪽으로 불상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전 6시 57분쯤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 해상으로 불상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최대고도는 약 770여km, 비행거리는 약 3,700여km로 판단되며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미가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최고고도와 비행거리 등으로 미뤄 북한이 쏜 미사일은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으로 추정되고 있다.

합참은 "미사일 관련 세부 사항에 대해서는 한미 당국이 분석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우리 군은 15일 북한이 평양 일대에서 미사일 도발을 감행하자 즉각 동해상으로 현무-2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동시에 현무-2를 도발 원점인 순안비행장까지의 거리(250km)를 고려하여 동해상으로 실사격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8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NSC 전체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북한 미사일이 일본을 통과해 태평양쪽으로 비행해 혹카이도 동쪽 2천km 태평양에 낙하 했다고 발표했으며, 이보다 앞서 NHK도 북한이 일본 동북지역 방행으로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지난달 29일 평양 순안 일대에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쏜 지 17일 만이다.

미사일 발사 자료(사진=김동엽 교수)

한편, 김동엽 경남대 교수는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은 화성 12형으로추정되며, 6차 핵실험에 사용한 핵탄두(기폭장치)를 탑재하고 북 태평양 공해로 실거리 정상발사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김 교수는 "이번 미사일 발사를 통해 대기권 재진입후 핵탄두폭발실험을 실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화성 14형일 가능성도 있다"며 "화성 14형을 8~9000km의 ICBM으로 보았을 때 3700km는 가능한 사거리대"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북한이 괌 포위사격 계획를 야금야금 실행해 나가는 살라미전술 차원에서 지난 29일에는 방향과 거리를 모두 괌과 다르게 발사했다면 이번에는 방향은 틀었지만 거리는 자신들이 발표한 괌 포위사격 계획 거리인 3356.7km이상을 날아가게 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번 발사가 대북제재 2375호의 반발은 아니라"면서 "이런 시험 발사 그렇게 쉽게 단기간에 준비해서 할수 없기 때문에 구체적인 핵개발 계획 로드맵을 가지고 가고 있다."고 풀이했다.@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seopyongnews@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