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中, 北 6차핵실험 이후 안보리회의서 '강력반대'-->'규탄' 표현 첫 사용
  •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 승인 2017.09.14 06:52
  • 댓글 0
류제이 유엔 주재 중국 대사가 기자회견하는 모습(사진=TV캡쳐)

중국이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부터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북한에 대해 '규탄'이라는 용어를 처음 사용한 것으로 13일(현지시간) 알려졌다.

중국은 그동안 북한의 지속적인 탄도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에 대응해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주로 '강력히 반대한다'라는 표현을 사용해왔으나 이번의 경우 류제이(劉結一) 유엔주재 중국 대사가 지난 4일 열린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북한에 대해 '규탄'(谴责)이라는 용어를 썼다.

중국이 안보리 공식회의에서 북한에 대해 규탄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류 대사는 안보리가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채택한 11일 회의에서도 발언을 통해 "북한은 국제사회의 총체적인 반대에도 또다시 핵실험을 했다"면서 "중국 정부는 그 같은 행위를 확고히 반대하고 강력히 규탄한다"고 했다.

이는 북한 핵 위협에 대한 중국의 한층 엄중해진 인식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seopyongnews@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