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오늘 정권수립 69주년 기념일..."정부 추가 도발 예의주시"
  •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 승인 2017.09.09 06:57
  • 댓글 0
북한 정권수립 경축 중앙보고대회(사진=조선중앙통신 자료)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국제사회의 고강도 제재 움직임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 정권수립 69주년 기념일(9일)을 맞아 정부와 군이 북한의 추가 도발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통일부 이유진 부대변인은 8일 "북한이 9월 9일(정권수립일)이나 10월 10일(당 창건일)을 전후해 추가 도발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한미 군 당국이 추가도발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국가정보원은 지난 4일 국회 정보위원회 보고에서 "북한이 9월 9일이나, 당 창건일인 10월 10일에 긴장정세를 조성하고 체제결속을 도모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군과 정보당국은 북한이 이번에는 새로운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시험발사하거나 화성-12형과 화성-14형을 고각발사가 아닌 정상 각도로 쏘아올려 북태평양 등으로 낙하시킬 가능성을 에상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정권수립 기념일을 전후로 또다시 대형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고 보고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2016년 9.9절에는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박봉부 내각총리, 최룡해 당 부위원장 등이 금수산 궁전을 참배했다.

또 전날인 8일 오후에는 박봉주 내각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민문화궁전에서 중앙보고대회를 가졌고 각종 경축공연과 연회, 무도회 등을 열었지만 열병식은 없었다.@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seopyongnews@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