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외무성, 평양주재 외교대표 초청 정세설명..."미국 행보 계속 주시할 것"
  •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 승인 2017.09.09 06:34
  • 댓글 0
북한 국기(사진=자료)

북한 외무성이 8일 평양주재 아시아 국가들의 외교대표들을 초청해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한 입장을 설명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외무성이 이날 북한 주재 아시아 국가 외교대표들을 위한 '정세통보모임'을 조직(열었다)했다면서 몽골,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이란, 인도 대사와 파키스탄 임시 대리대사가 참가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최희철 외무성 부상이 최근에 진행된 대륙간탄도로켓장착용 수소탄시험과 관련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의 입장을 통보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미국은 우리가 이번에 단행한 대륙간탄도로켓 장착용 수소탄시험을 놓고 유엔 무대에서 규탄 놀음을 벌리면서 조선(북한)이 국제사회의 의사를 무시하고 전쟁만 바란다느니 뭐니 하면서 무책임한 발언들을 계속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우리는 앞으로도 미국의 핵전쟁위협으로부터 우리의 정권과 인민을 보위하기 위하여 자위적 핵 억제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며 우리가 선택한 길에서 단 한 치도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지금 조선반도(한반도) 정세가 통제 불능 상태로 자꾸 벗어져 나가는 근원은 지금의 상황이 누구에게 더 불리한지 아직도 득실관계를 못 따져보고 우리 국가와 제도에 대한 물리적 압살을 꿈꾸고 있는 미국의 삐뚤어진 견해와 무모한 언동 때문"이라고 강변했다.

북한은 “미국은 원자탄, 수소탄과 함께 대륙간탄도로켓까지 보유한 명실상부한 핵 강국으로서의 우리 국가의 실체를 잠시도 잊어서는 안 되며, 우리는 앞으로 미국의 행보를 계속 주시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seopyongnews@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