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WFP, "지난해 북한 식량지원 비용, 4년 전보다 절반으로 감소"
  •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 승인 2017.09.09 06:14
  • 댓글 0
함경남도 함흥의 한 애육원에서 어린이의 영양상태를 측정하는 모습(사진=유엔아동기금)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의 지난해 북한 식량지원 비용이 4년 전에 비해 절반으로 줄었다.

세계식량계획이 최근 공개한 ‘2017년 세계식량지원보고서’를 보면 북한은 이 기구가 식량을 지원하는 아시아 14개국 중에서 일인당 지원비용이 가장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전했다.

가장 최근 통계인 2014년을 기준으로 세계식량계획은 북한의 지원대상자들에게 일인당 미화 12달러 30센트의 식량지원해 2012년 일인당 17달러 84센트보다 5달러 이상 감소했다.

유엔 식량구호기구의 북한 주민 일인당 지원비용은 아시아 14개국의 평균 일인당 비용 미화 30달러 35센트보다 18달러 5센트가 적다.

세계식량계획의 일인당 지원비용이 가장 큰 아시아 국가는 동티모르로 일인당 157달러이고 인도네시아 55달러, 파키스탄 48달러, 아프가니스탄 37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북한 식량지원 연간 비용도 2012년 5천220만 달러에서 지난해 2천 607만 달러로 4년만에 절반 가량 줄었다.

세계식량계획은 지난해 7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매달 북한 주민 약 170만 명에 영양강화식품을 전달하는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북한 지원사업에 대한 국제사회의 모금부진으로 목표의 3분의 1 수준의 지원만 진행하는데 그치고 있다.

세계식량계획은 북한의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올해 12월까지 7천600만 달러가 필요하지만, 현재 모금된 액수는 4천460만 달러에 그쳐 목표의 60%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북한에 대한 모금이 줄어든 것은 북한의 핵실험과 대북 제재 영향으로 풀이된다.@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seopyongnews@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