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부, 인도양 연안국들과 코로나19 협력 방안 화상회의…"취약국가 지원 필요"
외교부 청사 (사진=외교부)

김정한 외교부 아태국장은 21일 저녁 환인도양연합(IORA) 고위관리 화상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이번 감염병 대응을 위한 향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IORA는 인도양 연안 국가들간 경제‧사회 분야협력을 위한 지역협의체로 한국은 2018년 11월 대화상대국에 가입했다. 

이번 회의에서 22개의 IORA 회원국들은 자국내 코로나 확산 현황과 대응 조치에 대해 설명하고 역내 방역협력과 취약국가에 대한 지원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대화상대국들의 방역 경험 공유와 회원국들에 대한 지원을 희망했다.

한국이 포함된 IORA 대화상대국들은 “수십년간 유례가 없던 이번 전세계적 감염병 대유행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연대와 공조가 중요하다”는데 공감하면서 “IORA와도 관련 논의를 지속해 나가자”고 했다.

이와 관련해 김 국장은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에 기초한 우리의 방역성과를 설명하고 그 과정에서 얻은 경험과 교훈을 공유하는 한편, “이번 감염병 확산 차단과 조기 종식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이번 회의에 대해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는 가운데 환인도양 지역내 다수 국가들과 이들의 대화상대국간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경험을 공유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감염병 종식을 위한 국제사회내 공조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환인도양 역내 협력의 모멘텀을 마련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