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태원발 확진자 6명 증가한 최소 207명…삼성서울병원 감염 맞닿았나
  •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 승인 2020.05.22 07:16
  • 댓글 0
이태원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사업주 등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 방역을 펼치고 있다. 맹기훈 이태원 관광특구 연합회장은 이날 방역 활동을 마친 뒤 앞으로 몇 차례 더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20.5.20/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태원 클럽에서 확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21일 하루 6명 증가해 최소 누적 환자수 207명을 기록했다. 이날 1살배기 여아를 포함한 일가족 3명은 돌잔치 중 이태원 클럽 관련 3차 감염자와 접촉해 4차 감염된 사례도 나왔다.

특히 삼성서울병원 확진 간호사가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면서 이태원 클럽과 관련성도 있을 수 있는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22일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 인천시 등 지자체에 따르면 전날 저녁까지 확인된 이태원 클럽 관련 신규 확진자는 최소 6명이다. 누적 확진자 수는 최소 207명으로 서울 102명, 경기 45명, 인천 40명, 충북 9명, 부산 4명, 전북 2명, 대전 1명, 충남 1명, 경남 1명, 강원 1명, 제주 1명으로 나타났다.

21일 0시 이후 신규 확진자 6명은 서울 2명, 경기 3명, 경남 1명이다. 서울에서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해 감염된 군포 33번 확진자와 술을 함께 마신 20대 남성(동작구 38번)이 확진됐다. 또 관악구 신림동에 거주하는 19세 남성(관악구 55번)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인 성북구 28번 확진자와 접촉해 이날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남에서는 진주 거주 20대 남성(경남 121번)이 감염됐다. 경남 121번 확진자는 이태원 클럽 방문자가 다녀간 신촌의 클럽을 다녀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비해 하루 전까지 4차 감염자까지 발생했던 인천은 잠잠했다. 20일 인천의 신규 확진자는 0명이다. 대신 인천 132번 확진자가 경기도 거주 일가족 3명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부천 80번 확진자인 30대 남성과 그의 부인(부천 81번), 1살배기 딸(부천 82번) 3명은 이날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다. 이들은 1살 딸의 돌잔치를 거주지인 부천시에서 열었다가 이 돌잔치 사진사로 온 인천 132번 확진자로부터 감염됐다. 인천 132번 확진자는 본업인 택시기사와 함께 프린랜서 사진사 일을 해왔다.

인천 132번 확진자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 후 확진된 학원강사(인천 102번)의 제자와 그의 친구(인천 119번·122번) 확진자가 다녀간 코인노래방을 방문했다가 감염된 환자다. 132번 확진자의 부인(46, 인천 127번)과 아들(17, 인천 128번)도 앞서 확진됐다.

19일 오전 20대 간호사를 비롯한 의료진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정적이 감돌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수술실 일부를 폐쇄하고 예정된 수술 60~70개를 잠정 연기했다. 2020.5.19/뉴스1 © News1 허경 기자

◇ 삼성서울병원 감염 지역사회서 먼저?…이태원과 연결 가능성 있나

21일 방역당국은 그동안 이태원 클럽과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던 삼성서울병원 감염 사례가 병원 내부가 아닌 외부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서울병원에서 첫 감염이 확인된 수술실 간호사(송파구 46번)를 제외한 추가 감염자 3명 중 1명에게서 외부 감염 가능성이 제기된 것이다.

이 간호사 3명 중 1명은 지난 9일과 10일 사이 서울 서초구 소재 음식점과 노래방에서 모임을 가졌다. 일행은 5명이다. 이들 중 삼성서울병원 간호사(강남구 72번)와 20대 여성(서산 9번)과 30대 남성(서울 756번, 안양 거주) 2명이 확진을 받았다.

이 서울 756번 남성 확진자는 경기 안양 주민으로 서울 중구에서 검사를 받아 일단 서울 확진번호를 받았으나 거주지인 경기도 확진자로 이관됐다.

방역당국은 이 모임에서 간호사(강남구 72번)가 감염이 돼 삼성서울병원 탈의실 등에서 다른 간호사로 바이러스를 전파했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더구나 이들은 마스크 사용이 어렵고 비말 전파가 용이한 음식점과 노래방 등의 공간에서 함께 시간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단, 수술환자에 의한 간호사 감염 가능성도 있어 자세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현재 감염경로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라 명확한 결론을 말씀드리기 어렵다"면서도 "선행 확진자의 지역사회 감염이 먼저 일어나고, 그 이후 병원 내 직원 간 전파가 일어났을 가능성을 우선 상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은 감염원을 추정할 수 없는 지역 발생 사례도 2명 나타났다. 대구 수성구 소재 대구농업마이스터고에서는 개학을 맞아 기숙사를 배정을 위해 실시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학생 1명이 감염자로 나왔다.

또 남양주 화도읍에 거주하는 70대 남성(구리시 7번)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의 감염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지난 14일 버스와 지하철을 이용해 인천 남동구를 방문한 이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