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OCHA, “北 코로나19 지원금 130만 달러 확보…필요액의 3%”
평양시민들에게 체온을 측정하는 모습(사진=메아리)

유엔은 북한의 코로나19 대응을 지원하기 위한 자금으로 지금까지 130만 달러가 확보됐다고 밝혔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20일 ‘코로나19 국제 인도적 대응계획: 격월 주요 사안’ 보고서에서 이같이 공개했다고 RFA가 전했다.

그러면서 이는 코로나19 관련 대북지원을 위해 필요한 자금인 3천 970만 달러의 약 3%에 해당하는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대북 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해 중앙긴급대응기금(CERF) 90만 달러를 배정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유엔은 지난 3월 말 전 세계 취약 국가들에 대한 코로나19 대응 지원 계획을 발표하면서, 북한의 경우 확진자가 전무하다고 보고했지만 이미 의료물품과 의료시설, 식수와 위생용품 부족을 겪고 있어 코로나19 대응에 매우 취약하다고 평가했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의 국경폐쇄 조치로 신속한 구호물품 반입과 국제기구 직원들의 출입국까지 크게 제한돼, 물품이 제때 조달되지 못할 경우 6월 내 기존 구호물품이 모두 바닥날 것이라는 추정했다.

한편, 이번 보고서는 전 세계 63개국에 코로나19 대응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필요한 67억 1천만 달러 가운데 15%에 해당하는 10억 1천만 달러와, 이와 더불어 6억 3,700만 달러가 추가로 확보돼 약 16억4천만 달러의 자금이 모였다고 밝혔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