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FBI 부국장보 “北 사이버위협 대응 위해 주의보 발령”
미 연방수사국(FBI)의 타냐 유고레츠 사이버부 부국장보(사진=화상회의 동영상 캡처)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타냐 유고레츠 사이버부 부국장보는 "미국 정부가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한 주의보를 발령한 것은 북한의 사이버 위협을 환기하고 이에 대한 대응책을 제공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유고레츠 부국장보는 16일 미국 민간 연구기관인 애스펜연구소가 '코로나-19' 사태 속 사이버 범죄를 주제로 개최한 화상회의에 참석해 미국 정부가 전날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한 주의보를 발령한 배경을 묻는 RFA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유고레츠 부국장보는 "미국은 일반 국민들, 국제 동반자들, 민간 기업들에 북한의 이런 사이버 위협 정보를 정기적으로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주의보는 미국이 그동안 주시해온 북한의 최근 몇년 간의 광범위한 사이버 공격 활동을 포괄적으로 담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 국무부와 국토안보부, 재무부, 연방수사국은 전날인 15일 공동으로 북한의 점증하는 사이버 위협에 대한 주의보를 발표했다.

주의보는 북한의 악의적 사이버활동이 미국은 물론 더 광범위한 국제사회, 특히 국제 금융체계의 완전함(integrity)과 안정성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 되고있다고 지적했다.@

 

심금선 인턴기자  kimhanna97010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