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美 전문가들, 北 순항미사일 역량 평가 엇갈러.."공격 역량부족 對 상당한 위력"
북한이 지대함 미사일을 발사하는 모습(사진=노동신문).jpg

북한이 최근 발사한 지대함 순항미사일의 역량과 관련해 미국 전문가들 사이에 엇갈린 평가가 나왔다.

윌리엄스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미사일 방어프로젝트 부국장은 “북한의 순항미사일 역량은 상당히 약하다”며 “지금까지 2가지 기종의 대함 순항미사일을 실전 배치했는데, 모두 러시아 미사일을 복제해 자체 설계와 생산 노하우를 확보했다는 증거가 없다”고 VOA에 말했다.

그는 “구체적으로는 “러시아제 kh-35(우란)를 복제한 금성-3호일 가능성이 크며, 2017년 시험 발사를 포함해 2~3차례밖에 시험 발사하지 않았다”는 한계를 지적했다.

북한은 2017년 4월 15일 열병식에서 지대함 순항미사일을 공개했고, 같은 해 6월 8일 시험 발사했다.

윌리엄스 부국장은 특히 “북한의 대함 순항미사일 타격 범위는 제한적”이라며, “수평선 너머 목표물을 탐지하는 역량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따라서 “북한 미사일 포대의 가시선 밖에 있는 한 한국과 미국 함정은 안전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제프리 루이스 미들버리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 소장은 북한 순항미사일이 실전에서 상당한 위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루이스 소장은 “kh-35 미사일 사거리는 150km 정도이지만, 이와 같은 순항미사일은 탄도미사일이나 순항미사일을 탑재한 북한 잠수함과 함정을 보호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한국에서는 북한이 이 미사일을 서해에 전력배치 했다면 남측 서해상의 선박들을 타격할 수 있으며, 서해 태안반도까지 사거리가 닿기 때문에 한미 해군 간 연합훈련이 이뤄지는 훈련 자체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진단했다.

두 미사일 전문가는 북한 순항미사일의 요격 회피 역량에 대해서도 엇갈린 분석을 내놨다.

윌리엄스 부국장은 “북한의 대함 미사일은 레이더로 유도되기 때문에 레이더 전파가 방출되는 즉시 한국과 미국의 공습에 쉽게 노출된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루이스 소장은 “순항미사일은 저고도로 비행해 레이더로 탐지하기 어렵다”며 “북한 인근에서 작전을 벌이는 미국과 한국의 함정을 겨냥할 수 있는 북한의 중요한 역량”이라고 평가다.

앞서 마크 밀리 미국 합참 의장은 북한의 순항미사일 발사에 대해 “단거리였고, 특별히 큰 미사일이 아니었다"며 ”미국에 도발적이거나 위협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심금선 인턴기자  kimhanna97010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