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주한미군 첫 코로나 감염 병사 완치...한국적 부양 가족 등 10명도 완치
평택 캠프 험프리스 내 유엔군 겸 주한미군 사령부 본부.(사진=VOA)

주한미군은 16일 지난 2월 2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대구 캠프 캐럴 소속 미군 병사가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 미군은 7일 이상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고, 해열제 사용 없이 발열 증상이 없었으며, 최소 24시간 간격으로 진행된 코로나 진단 검사에서 두 번 연속 음성 판정을 받은 뒤 격리에서 해제됐다”고 말했다.

주한미군 병력 내 확진자 2명 가운데 완치 판정은 이번이 처음이며, 주한미군은 이번에 완치된 병사 외에도 3월 15일 이후 10명의 미국과 한국 국적 부양가족과 민간인이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주한미군은 15일 대구지역 부대들에 내려졌던 출입금지 조치를 한국시간 오후 4시부로 해제했다.

주한미군은 트위터를 통해 “대구시와 대구 내 주한미군 기지, 그리고 미 제19지원사령부의 고된 노력 덕분에 주한미군 사령관은 대구 지역이 더 이상 출입금지지역 ‘핫스팟(Hot Spot)’이 아님을 선언했다”고 밝혔다.

다만 현재의 공중보건방호태세(HPCON)는 그대로 유지된다고 말했다.@

 

신금선 인턴기자  sinkumsun00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