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일부, "민간단체 대북지원 반출 첫 승인…손 소독제 약 1억원 상당"'400만 달러 대북인도지원' 보도..."데이터 해석의 오류"
통일부 청사 (사진=통일부)

정부가 민간단체가 신청한 '코로나19'와 관련 대북 지원을 처음으로 승인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2일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방역물품 대북지원과 관련해 “요건을 갖춰 신청한 민간단체에 대해 반출을 승인했다”며 “반출 승인은 3월 31일에 이뤄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원 물품은 약 1억원 상당이며, 재원은 요건을 자체적으로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단체명이나 반출경로, 시기에 대해서는 사업 추진 단체가 사업 원활한 추진 위해 비공개 존중해 더이상 자세한 사항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자체 재원이기 때문에 반출 승인이 끝나면 바로 물품 전달 실행이 가능하다”며 “정부는 추후 요건이 정하고 있는 사항들을 민간단체가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는 살펴볼 것”이라고 했다.

앞서 통일부는 대북 지원 반출 승인을 위해 북측과의 합의서, 재원, 구체적인 물자 확와 수송계획, 분배 투명성 확보 유무 등의 구체적인 요건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당국자는 ‘정부 차원에서 ‘코로나-19’ 방역 지원 고려하고 있냐’고 묻는 질문에 “기본적으로 협력 필요하다고 본다”며 “종합적 검토하면서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방식으로 추진 방향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깆노 입장을 되풀이 했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VOA가 1분기에 국제사회 대북인도지원이 한국이 최고 기부국이다. 금액은 400만 달러이라고 적시했다”며 “이는 데이터의 해석에 작은 오류가 있었던 거로 보인다”고 밝혔다.

미국의 소리는(VOA)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자료를 언급하며 “한국은 세계보건기구(WHO) 모자 보건 사업에 400만 달러, 북한 적십자사의 태풍 '링링' 피해 복구를 위한 3개 사업에 약173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이 금액은 우리가 지원을 하기로 약속한 것”이라며 “유엔 인도주의 업무조정국 홈피 자료 들어가면 그것이 집행이 아니라 우리가 집행하기로 약속한 것으로 표시가 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년에 우리가 의결한 500만 중 100만은 집행됐고 나머지 400만은 아직 미집행 상태”라며 “태풍 피해복구 사업 170만 달러 지원 계획도 지원 의사는 표명했지만, 집행되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작년 12월 6일 세계보건기구의 북한 모자 보건 의료 지원 사업에 500만 달러(한화 60억 원)를 남북협력기금으로 지원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1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