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국제지원단체, '코로나-19'로 대북 지원 활동 대부분 중단
캐나다 퍼스트스텝스가 북한에 지원한 콩(사진=퍼스트 스텝스)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 크고 작은 국제구호단체들의 대북지원 활동을 대부분 중단했다고 RFA가 전했다.

미국과 캐나다에 기반을 둔 국제구호단체 메노나이트 중앙위원회(MCC)는 최근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7월까지의 모든 고기통조림 제작 일정을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이 단체는 지난 2018년 4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전 세계 10개국에 모두 67만개의 고기 통조림을 지원해 이 가운데 14만여개는 북한을 지원해 에티오피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양을 보냈다.

하지만, 메노나이트 중앙위원회는 직원과 자원봉사자 등 단체 관계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고기통조림 제작 등 활동을 취소하거나 연기한다고 밝혔다.

독일 카리타스는 수년에 걸쳐 북한에 온실과 노인건강원을 세우고 결핵환자들을 위한 채소 재배 및 공급 요령을 지도하고 노인들을 위한 의약품을 지원해 왔지만 지금은 아무것도 지원하지 못하고 있다.

스위스의 국제 구호단체 ‘아가페 인터내셔널’의 북한의료진 초청 연수를 비롯해 위생농법 전수 및 훈련활동, 그리고 치즈 제조와 온실 지원 사업 등도 모두 중단 또는 연기됐다.

이밖에도 두유생산을 위해 콩을 지원하는 캐나다의 대북지원단체 ‘퍼스트 스텝스’, 그리고 지난해 말 새롭게 북한의 진료소 지원사업을 시작한 미국의 대북 구호단체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도 지원 활동을 중단했다.@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