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北, '코로나-19' 방학 연기..."온라인 실력평가프로그램 인기"
김책공업종합대학에서 개발한 실력평가프로그램 ‘최우등생의 벗’(사진=메아리)

김책공업종합대학에서 개발한 실력평가프로그램 ‘최우등생의 벗’(2.0)이 최근 학생들은 물론 교원들과 학부형들로부터 커다란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다.

북한 대외용 매체인 '메아리'는 31일 "초급중학교와 고급중학교, 제1중학교 학생들의 자체학습과 교원들의 학습지도에 이용할 수 있는 이 실력평가프로그램에는 국어, 역사, 자연지리, 수학, 영어, 물리, 화학, 생물 등의 사회과목과 자연과목들이 12년제 교육강령에 맞게 심도있게 작성돼 있다"고 소개했다.

이 프로그램에는 학생들이 학교에서 배운 내용을 자체로 복습하면서 지식의 탑을 쌓을 수 있을 뿐아니라 학부형들이 자녀의 실력을 수시로 평가할 수 있는 잇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지금 ‘코로나-19’의 전파를 미리막기 위해 취해진 국가적 조치에 따라 방학이 연장된 속에서 이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학생들과 교원들, 학부형들의 반향이 대단하다고 했다.

북한도 '코로나-19'로 인해 당초 3월에 개학하려다 4월17일로 연기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