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중국, 대북 곡물 수출량 급감..."북한 식량난 가중될 듯"
(압록강철교에 교역 차량들(사진=SPN)

코로나-19로 북중 국경이 봉쇄되면서 올 1월과 2월 중국의 대북 곡물 수출량이 급감해 북한의 식량난이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중국 해관총서가 내놓은 1~2월 대북 수출통계에 따르면 중국이 북한에 수출한 쌀과 옥수수는 작년 11~12월 대비 90% 감소했다.

이 기간 중국의 대북 옥수수 수출량은 미화 31만 7천 달러 상당의 1,100톤이었고, 쌀 수출량은 58만 8천 달러 상당의 1,300톤으로 집계됐다.

전문가들은 계절적 영향과 중국 내 신형 코로나 대응으로 무역 활동이 주춤해지면서 1~2월 중국의 대북 곡물 수출량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RFA에 말했다.

특히 올해는 연초 발생해 급속도로 퍼진 '코로나-19'로 중국의 전반적인 경제 활동이 둔화됐고, 1월 말부터 북한이 국경 폐쇄에 나서면서 양국 간 무역길도 막혔다.

이에 따라 올해 북한의 식량 사정은 이전보다 악화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유엔이 지난 25일 발표한 ‘코로나-19 인도주의 대응책’ 보고서는 "북한의 국경 폐쇄, 이동 제한 조치로 물자 운송에 어려움을 겪는데다 무역업 종사자들, 화물차 2만5,000대 이상이 격리되면서 북한의 식량 안보가 위협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북한의 배급제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식량문제가 오랫동안 이어져왔다"며 "특히 농업 의존도가 높은 북한에서 신형 코로나로 봄철 농업 활동이 제한되고, 해외로부터 수퍼 종자(Super seed) 반입도 불가능해지면서 식량 사정은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