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北 의학연구원 약학연구소, 인삼수액 개발...면역력 증강, 난치성 질병 효과"효능 높은 인삼수액 제조방법 특허기술 등록"
인삼수액 제품(사진=메아리)

북한 의학연구원 약학연구소 연구집단이 개발한 인삼수액이 인체의 면역력을 높이고 여러 가지 질병치료에 효과가 높아 인기를 모우고 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다.

북한 대외용 매체인 '메아리'는 26일 “이곳 연구집단은 오랜 연구끝에 인삼에서 사포닌성분을 추출해 수액화하면 흡수률이 종전보다 훨씬 높아져 면역저하성 질병은 물론 종양을 비롯한 여러 가지 난치성 질병치료에도 효과적이라는 것을 과학적으로 확증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은 사포닌을 높은 거둠률로 추출 분리할 수 있는 첨단기술을 확립한데 기초해 효능높은 면역강화제-인삼수액을 만들어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면역저하 성질병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연구결과 인삼을 그냥 섭취할 때보다 인삼수액을 점적하는 경우 면역강화효과가 훨씬 높아진다는 것이 증명됐다고 했다.

항암, 항산화, 물질대사강화 등의 약리작용이 강한 인삼수액은 각종 암성질병 환자들 가운데 방사선이나 화학요법치료로 인해 파괴됐던 면역과 조혈기능을 회복시키는데 도움을 주고 여러 가지 만성소모성 질병과 출혈, 병후쇠약때의 치료에도 효과가 매우 크다고 소개했다.

치료기일을 단축하면서도 인체에 대한 부작용이 전혀 없는 효능 높은 인삼수액의 제조방법은 특허기술로 등록됐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