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세균 총리 "종교-체육시설 앞으로 보름동안 운영 중단 강력권고"
정세균 국무총리가 담화문을 발표하는 모습(사진=SPN)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에 대해 앞으로 보름동안 운영을 중단할 것을 강력 권고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위한 대국민담화에서 "정부는 앞으로 보름 동안이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기를 잡는 결정적 시기라는 인식 아래 몇 가지 강도 높은 조치와 함께 국민 여러분께 간곡한 부탁의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어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에는 시설·업종별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켜야 하며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을 경우 직접 행정명령을 발동해 집회와 집합을 금지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는 경우에는 시설 폐쇄는 물론, 구상권 청구 등 법이 정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국민 여러분께서는 앞으로 보름간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 주시기 바라며, 생필품 구매 등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외출을 가급적 자제하시고 사적인 집단모임이나 약속, 여행은 연기하거나 취소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발열·인후통·기침과 같은 증상이 있으면 출근하지 않으셔야 하고 재택근무를 활성화하고 부득이하게 출근했을 경우에는 거리 유지 등 필요한 지침을 반드시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지금 우리는 코로나-19라는 적과 싸우고 있다. 우리 눈에 보이지도 않는 미세한 바이러스가 대한민국의 안위를 크게 위협하고 있다"면서 "어려움이 있겠지만,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고 우리의 일상을 되찾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는 것을 양해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코로나-19와 관련해 정 총리가 대국민담화를 발표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시와 각 구청이 운영하는 현장점검반에 경찰력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오후 2시 서울경찰청 지휘부, 서울시내 일선 경찰서 서장 및 과장들이 참여하는 화상회의를 열고 이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경찰은 서울시의 행정응원 요청에 응답하는 차원에서 서울시와 각 구청이 벌이는 코로나19 현장점검에 동행하고 행정지도, 공무원 신변보호, 돌발상황 대비 등에 경찰력을 보태겠다는 방침이다. @

 

김한나 기자  gra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