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인 입국 제한하는 나라 총 '42개국'으로 증가...외교부 "송구스럽다" (종합)
외교부 청사 (사진=외교부)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한국인의 입국을 제한하는 지역이 총 42곳으로 늘었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인의 입국 금지 조치를 내린국가는 나우루, 마이크로네시아, 모리셔스, 몽골, 바레인, 베트남, 사모아, 사모아(미국령), 세이셸, 솔로몬제도, 싱가포르, 요르단, 이스라엘, 이라크, 일본, 키리바시, 홍콩, 쿠웨이트, 투발루, 피지, 필리핀 등으로 총 21곳이다.

베트남, 싱가포르, 일본, 피지 등은 최근 2주 내 대구·청도를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한국인의 입국 절차를 강화한 나라는 대만, 마카오, 모로코, 모잠비크, 벨라루스, 영국, 오만, 우간다, 인도, 중국, 카자흐스탄, 카타르, 콜롬비아, 키르기즈공화국, 타지키스탄, 태국, 투르크메니스탄, 튀니지, 파나마, 파라과이,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등 21곳이다.

중국 산둥성,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성, 푸젠성 등 5곳의 지방정부도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14일 호텔이나 자가격리토록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 (사진=중앙사고수습본부)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27일 중앙사고수습본부 브리핑에서 "국민들이 외국 입국 과정에서 뜻하지 않은 불편을 겪게 된 데 대해 안타깝고 또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는 뜻을 밝혔다.

이 2차관은  “세계 최고 수준의 방역 역량을 갖추고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방역체제를 가동해 투명하게 대응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외국에서 이러한 조치들을 취하고 있는 것은 과도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이러한 조치가 철회되고 또 자제되도록 최대한의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외에도 현재 다수의 국가들이 우리나라를 포함 확진자 수가 많은 국가로부터 입국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입국절차 강화 등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일부 국가들은 우리 정부에 사전 예고 없이 제한조치를 강행해 우리 국민들의 입국이 거부되거나 격리되는 등 여행일정에 큰 차질이 빚어진 사례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 2차관은 이에 대해 “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유사한 사례가 파악되는 대로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 재외공관을 통해서 각국 정부에 우리의 이러한 선제적 노력과 그 배경을 설명하고 상대국 정부가 과도한 조치를 취하지 않도록 협조요청을 해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2차관은 “주한 일본대사 면담과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과의 전화통화 등을 통해 정부의 방역 계획에 대한 설명과 함꼐 협조를 당부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전조치 없이 제한조치를 강행한 국가들에 대해서는 엄중히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청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 정부는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해서 우리 국민들이 부당한 불편함이나 고통을 당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