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韓-美, '코로나-19' 여파로 "3월 한미연합훈련 연기 결정"
  • 김한나 기자-신금선 인턴기자
  • 승인 2020.02.27 10:51
  • 댓글 0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이 한미연합훈련 연기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한미 군 당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3월 초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감염병을 이유로 연합훈련을 연기한 것은 처음이다.

한미연합군사령부는 27일 “한미동맹은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서 기존에 계획했던 한미 연합사령부의 전반기 연합지휘소훈련을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박한기 한국합참의장이 먼저 훈련을 연기할 것을 제안했으며, 이에 로버트 에이브람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 사령관이 '코로나-19' 관련 현 상황에 대한 엄중함에 공감하고 연기하기로 합의해 결정했다.

연합사는 “한미동맹은 주한미군 사령부와 한국 합참의 의지는 여전히 철통같이 견고하며 연합훈련 연기하는 결정은 가볍게 내린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연합사는 “한미동맹은 이번 연기 결정이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완화계획을 준수하고 지원할 것으로 평가한다”며 “이러한 연기결정에도 불구하고 한미동맹은 그 어떤 위협에 대해서도 높은 군사적 억제력을 제공하고 굳건한 연합방위 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 군 당국이 연합훈련의 재개 날짜를 명시하지 않아 사실상 취소된 것이 아니냐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이에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추정해서 말할 수 없다”며 “발표문 그대로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

 

 

김한나 기자-신금선 인턴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1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