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유엔, IFRC 대북지원 면제 승인...'코로나-19' 관련 첫 면제
북한의료진이 방역 교육을 하는 모습(사진=노동신문/뉴스1)

국제적십자사연맹(IFRC)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의료 장비를 북한에 보내기 위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재 면제를 요청해 승인받았다.  

IFRC는 24일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북한에서 '코로나-19'가 발병하면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수 백만 명이 위협에 놓이게 될 것"이라면서, "개인 보호 용품과 확진 유무 키트, 발병 가능성에 대비한 필수품이 시급히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IFRC는 지난 20일 방역용 보호복과 보안경, 시험기구와 시약, 체온계 등 의료장비에 대한 대북 제재 면제를 요청해 유엔 안보리로 부터 나흘 만에 제재를 면제 받았다.

IFRC 아시아태평양지부장은 "이번 면제는 생명을 구하기 위한 조치로, 대북제재위원회가 IFRC의 요청에 긴급하게 관심을 가져준 데 감사한다:고 밝혔다. 

IFRC의 이번 면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유엔 안보리의 공식적인 첫 대북 제재 면제로, 안보리 홈페이지에는 아직 내용이 공개되지 않았다.

제재위는 안보리 홈페이지를 통해 샘복지재단에 대한 제재 면제 승인 서한과 함께 면제 받은 세부 물품 내역을 공개했다.

한편, VOA는 샘복지재단의 제재 면제로 올해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제재 면제를 승인 받은 단체는 모두 6개가 됐다고 덧붙였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