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강경화 외교장관, 바첼렛 유엔 인권최고대표 면담..."협력방안-인권현안 논의"
강경화 외교장관과 바첼렛 유엔 인권최고대표 면담 모습(사진=외교부)

강경화 외교장관은 제네바에서 열린 제43차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회기 참석 계기로 미첼 바첼렛 유엔 인권최고대표와 24일 오전 면담하고, 우리 정부와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 간 협력 방안과 주요 인권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강 장관은 "바첼렛 인권최고대표가 2018년 취임 이래 다양한 현장 활동을 통해 전 세계 인권 보호와 증진을 위해 매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2020-22년 임기 인권이사국으로 인권 위기 상황 대응과 새로운 도전과제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지속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바첼렛 최고대표는 "우리 정부가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 활동을 적극 지원해주고 있는 데 사의를 표하고, 앞으로도 양자간 협력이 지속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강 장관은 "우리 정부가 전 세계 분쟁하 성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면서 재작년 출범한 '여성과 함께 하는 평화' 이니셔티브를 소개하면서, 금년중 개최될 제2차 국제회의에 대한 최고대표의 관심과 지지를 요청했다.

바첼렛 최고대표는 "우리 정부가 신기술과 인권, 지방정부와 인권 등의 분야에서 인권이사회 결의 채택 등을 통해 논의를 주도해가고 있음을 평가했으며, 강 장관은 향후 동 분야 논의 진전을 위해 양측이 지속해서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