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유엔 인권이사회 43차 회의 개막…“북한 인권 문제 논의"강경화 장관, "정부, 남북 이산가족이 처한 역경 강조, 긴급한 인도주의적 사안이자 인권 문제"
유엔인권이사회 회의 모습(사진=유엔)

유엔 인권이사회 제43차 회의가 스위스 제네바의 유엔본부에서 개막돼 첫 날 고위급 회의에서 북한 인권 문제가 주요 의제로 논의됐다.

VOA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24일 개막한 유엔 인권이사회 기조연설에서 "한 나라의 자주권이 인권을 침해하는 구실이 돼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회의 첫 날인 이날 30여 개 나라 외무장관이 고위급 회의에 참석해 전반적인 세계 인권 상황에 대해 논의했는데, 북한의 인권 문제도 거론됐다.

독일의 하이코 마스 외무장관은 "북한에서 여전히 인권 침해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북한이 지난해 세 번째로 유엔 인권이사회의 국가별 정례인권검토(UPR)를 받았다”면서, “북한이 인권과 관련한 권고 사항을 충실히 이행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한국 정부는 남북 이산가족이 처한 역경에 대해 강조해왔다면서, 이는 긴급한 인도주의적 사안이자 인권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산가족의 비극에 대한 영구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하자는 한국 정부의 요구에 응답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또 "국제사회가 인권과 관련해 계속 북한과 관여해야 한다면서, 한국 정부는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유엔 북한인권 서울 현장사무소와 긴밀한 협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럽연합은 웹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43차 유엔 인권이사회 정례회의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면서, 이번 회기에 우선순위를 둘 사안 중 가장 먼저 북한 인권 문제를 꼽았다.

그러면서, "유럽연합이 제출할 네 개 결의안 가운데 북한인권 결의안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성명은 "유럽연합이 주도하는 북한인권 결의안의 목적은 북한 주민들에게 큰 피해를 입히는 심각한 상황을 유엔 인권이사회가 계속 주요 의제로 다루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 정권은 즉각 인권 침해를 멈추고 인권 상황을 개선하며, 유엔의 인권체계와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유럽연합은 앞으로도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임무와 유엔 북한인권 서울 현장사무소가 이행하고 있는 책임 규명 작업을 지속적으로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다음달 20일까지 4주 간 진행된다.

다음달 6일과 10일에는 북한 인권 상황과 관련해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유엔 북한인권 서울 현장사무소의 보고가 각각 있을 예정이며, 회의 마지막날인 3월 20일에는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