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질본, “감염원인과 경로에 대한 확인 어려워…'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시작 단계"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20일 “현재는 해외에서 유입되던 코로나19가 제한된 범위 내에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단계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강립 질병관리본부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코로나19의 감염진행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감염원인과 경로에 대한 확인이 어려운 감염사례가 서울, 대구 등 일부 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지역사회 전파에 대처하기 위한 대응체계 강화가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감염병 위기 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네 단계로 구분되는데 지역사회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나타나자 일각에서 현 ‘경계’ 단계를 ‘심각’ 단계로 격상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김 본부장은 “이 질환의 위험도에 대한 평가와 지역사회에서의 발생양상 그리고 발생경과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위기단계의 격상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현재 감염병예방법에 따르면 지역적인 전파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는 현 단계와 같은 경계의 유지가 맞다”면서 “정부로서는현 단계인 경계 수준을 유지한다 하더라도 심각 수준에 준하는 상태로 이 감염병 대응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