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대구서 해외 여행 안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총 31명코로나19 '12·14번' 중국인 부부 퇴원
방역복을 입고 있는 의료진 (사진=보건복지부)

국내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31번째 확진자는 61세 한국인 여성으로 앞서 29, 30번째와 마찬가지로 해외 여행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국내 31번째 확진자는 지난 17일 오후 3시 30분 발열과 폐렴 증세를 보여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이 환자는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 수성구 범어동 한방병원에 입원한 바 있으며 입원 전인 지난 6∼7일은 동구 소재 직장에 출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 9일과 16일에는 남구 교회에서 2시간씩 예배에도 참여했으며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호텔(퀸벨호텔)에서 점심 식사를 했다.

이 환진자는 대구 거주자로 영남권에서 발생한 첫 환자다. 

한편,  이날 '코로나19' 환자 2명이 추가 퇴원해 국내에서 퇴원한 확진자는 12명으로 늘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2번(49세 남성, 중국인) 환자와 14번(40세 여성, 중국인) 환자가 분당서울대병원에서 퇴원했다"고 밝혔다.

12번 환자는 일본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뒤 지난달 19일 국내로 입국했고 이달 1일 확진됐으며, 아내인 14번 환자는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1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