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질병관리본부, 29번 서울종로구 확진환자 역학 조사 중'코로나 -19' 대응 총리 주재 회의 개최

질병관리본부는 16일 오후 4시 현재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는 29명이며 9명이 격리해제됐다고 밝혔다.

질본은 또 485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새로 확인된 29번째 환자(38년생, 한국 국적)는 2월 15일 흉부 불편감으로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응급실에 내원해 심근경색 의심 하에 진료를 받던 중, 영상검사 상 폐렴 소견을 발견한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했고 2월 16일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서울대학교병원)에 격리입원 중이며, 발열과 폐렴 소견이 있으나 환자 상태는 전반적으로 안정적이라고 밝혔다.

이 환자는 2019년 12월 이후 현재까지 외국을 방문한 적이 없었다고 말해 감염경로와 접촉자에 대해서는 즉각대응팀, 관할 지자체가 함께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코로나-19' 확대중앙사고수습본부는 국무총리 주재로 '코로나-19' 대응계획 추진상황 점검과 일본 크루즈 선내 우리 국민의 국내 이송, 학교 방역관리 대책 및 유학생 관리방안, 사업장 방역관리 대책 등을 논의했다.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현 시점을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역량을 집중할 시기로 보고, '코로나'19'의 국내 유입 차단을 강화하는 방안과 지역사회,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감염사례 차단 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따라서 진단검사 확대를 통한 환자 조기발견 및 사회 감시체계를 구축하고, 의료기관의 감염 예방과 취약시설(요양시설·병원 등) 보호 조치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국내발생자 현황(자료=뉴스1)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