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우한 귀국 교민 오늘 366명 퇴소...16일에는 334명 퇴소
교민 퇴소를 축하하는 헌수막(사진=KBS캡처)

아산과 진천에 위치한 코로나19 임시생활시설에서 생활하던 1차 우한 귀국 교민들이 15일과 16일 이틀에 걸처 퇴소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3일 “ 1차 우한 귀국교민들에 대한 최종 퇴소 전 전수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나서 이날 차질없이 퇴소하게 된다”고 밝혔다.

먼저 15일은 아산에서 193명, 진천에서 173명 등 1차 귀국한 366명이 격리생활을 마치고, 16일에는 아산에서 2차로 귀국한 334명이 퇴소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우한 교민들을 지원·관리해온 의료 진을 비롯한 중앙합동지원단 인력, 소독업체 직원 9명 등도 검체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예정대로 이들은  퇴소 전 1339콜센터와 보건소 이용 등에 관련한 보건교육을 받고 난 후 오전 9시 50분 쯤 진천 인재개발원에서 9대의 버스에 나눠타고 5개 권역의 거점까지 이동한 뒤 각자 집으로 돌아가게 된다.

수습본부는 “퇴소 이후에는 두세 차례 지자체에서 안부 등을 확인는 사후지원을 하게 된다”며 “각 시설들은 교민들 퇴소 후 철저히 소독하고 시설 내의 모든 폐기물에 대하여 의료폐기물로서 소각처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28번 확진환자(31살, 중국여성)가 두 번째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15일 명지병원에 따르면 28번 환자는 입원 후 시행한 1차 검사에서 '미결정', 2차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아 3차 검사 결과에 따라 격리가 해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한나 기자  gra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