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美 법무부, 화웨이에 대북제재 위반 등 16개 새 혐의 적용·기소
화웨이 현판 (사진=SPN)

미국 법무부가  앞서 지난해 1월 금융사기, 기술 절취 등 13개 혐의로 화웨이를 기소한데 이어 13일(현지시간) 대북제재 위반을 포함한 16개의 새 혐의를 적용해 추가 기소했다.

미국 언론들은 이날 “뉴욕 연방검찰이 브루클린 연방법원에 화웨이가 조직적으로 기업이나 범죄집단이 범죄행위를 저지를 때 적용하는 리코(RICO)법을 위반했다는 공소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화웨이와 화웨이의 미국 자회사, 화웨이 창업자의 딸인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 등이 기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소장에 따르면 화웨이는 미국 기술업체 6곳의 영업기밀을 빼돌렸으며 2002년부터 미국 기업의 영업비밀을 빼돌리기 위한 음모를 꾸민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특정 회사 직원을 고용해 기밀을 빼돌리고, 기밀을 가져오는 직원에게 보상을 제공했다”고도 주장했다.

공소장에는 화웨이는 미국과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조약을 위반하고 제품을 판매했다는 주장이 들어가 있다.

법무부는 “북한에서 사업을 한 것에 대해 미정부를 속였다”며  "화웨이가 유엔 제재를 위반해 이란과 북한에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은밀한 노력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화웨이는 이를 위해 내부 문서에서 이란은 A2, 북한은 A9과 같은 코드명을 사용해 지칭했다"고 밝혔다.

한편, 화웨이는 이와 관련해 "근거없고 불공평한 기소임을 입증해 나갈 것"이라고 반박했다. 

화웨이는 "미국 법무부가 화웨이에 대한 압력을 강화하려고 화웨이에 대해 추가 기소했다"며 "이번 기소는 미 법무부가 법 집행보다는 경쟁의 이유로 화웨이의 명성과 사업에 돌이킬 수 없는 손상을 입히려는 시도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또 “추가된 혐의는 아무런 의미가 없을 뿐 아니라 지난 20년 동안 민사 소송을 통해 연방법원 판사와 배심원들에 의해 기각되었거나, 이미 합의되었거나, 소송 종료된 건을 반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AP는 이번 추가 기소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화웨이에 대한 국가 안보 우려를 제기하면서 이 회사의 초고속 네트워크를 사용하지 않도록 서방 우방국들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평가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