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매체,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 맞아 분위기 띄우기
전국청소년학생 김정일 위원장 생일 맞아 백두산 답사행군 시작(사진=노동신문)

북한 매체가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인 광명성절(2월 16일) 분위기 띄우기에 본격 나섰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광명성절을 나흘 앞둔 12일 1면에 방글라데시 자티야당(Jatiya Party-Zafar)의 모스타파 자말 하이더 위원장이 지난 9일 발표한 광명성절 축하 담화를 싣고 분위기를 고취시켰다.

신문은 이어 2면과 5면에서도 다수의 기사들을 통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과거 행적을 찬양했다.

신문은 '인민의 행복을 꽃피우시는 길에서'라는 제목의 기사에서는 김 국방위원장이 빙상관(경기장) 건설사업 현지지도에서 "인민들이 이용할 집인데 인민들의 의견을 들어보지 않고서야 되겠는가"라며 인민들의 의견 반영을 지시한 일화 등을 소개하며 애민(愛民)지도자 면모를 부각했다.

'보충해주신 사업계획'이라는 기사도 1977년 1월 당시 중요 경제 사업이었던 제강소 사업계획을 보고받은 뒤 "제강소병원을 꼭 찾아가보아야 하겠다. 온 제강소가 들끓고있는 때 병원침대에 누워있는 환자들의 마음이 어떻겠는가"고 말한 일화를 들어 김 국방위원장의 "인간사랑"을 강조했다.

신문은 '천만의 심장속에 영원한 태양의 모습'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는 "위대한 장군님께서 사생결단의 의지로 헤쳐가신 선군길이 있었기에 우리 인민은 자기의 생명이고 삶의 터전인 사회주의를 지켜낼수 있었고 자주적근위병으로서의 존엄을 떨치며 강성번영의 새시대를 맞이할수 있었다"며 김 국방위원장이 '선군정치'를 찬양했다. 

이어 "태양의 위업은 오직 태양만이 빛내여나갈수 있다"며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동지께서 계시여 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한 위대한 장군님의 불멸의 혁명역사는 끝없이 흐르고있다"고 '백두혈통'을 강조했다. 

광명성절은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태양절(4월 15일)과 함께 북한의 '민족 최대의 명절'로, 북한은 매년 2월 16일을 전후해 대대적인 경축행사로 김 위원장을 추모해 왔다. 

지난해의 경우 연례적으로 개최되는 '광명성절' 기념 중앙보고 대회 외에 경축 백두산상 국제피겨축전 개막식, 광명성절 축하 성·중앙기관 예술소조 종합공연, 은하수 광명성절 음악회 등 다양한 문화행사와 체육대회 등이 열렸다. 

다만 작년은 정주년(5·10년 단위로 꺾어지는 해를 의미)이 아닌 데다 북미 2차 베트남 하노이 정상회담이 임박한 시점이어서 김 위원장은 참석하지 않은 가운데 비교적 차분하게 행사가 치러졌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78회 생일인 올해도 신종 코로나 여파로 대규모 행사는 없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지난달 25일 '설 명절 기념공연 참석을 마지막으로 두문불출을 이어오고 있는 김 위원장이 모습을 드러낼지에 시선이 집중된다. 

김 위원장은 2013년 집권 이후 매년 광명성절에 노동당 고위간부들과 함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되어 있는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해 왔다.@ <뉴스1>

김한나 기자  gra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