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일부, “개성공단 재개 반드시 필요…여건 조성해 나갈 것”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사진=통일부)

통일부는 개성공단 전면중단 4년을 맞은 10일 “ 개성공단 사업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정착의 중요한 수단이라는 점에서 정부는 재개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앞으로도 정부는 국제사회와 협력하며,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여건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개성공단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응해 2016년 2월 10일 전면중단 조치를 내렸으며 북한은 이에 공단 폐쇄, 남측 자산 동결, 남측 인원 추방으로 맞대응했다.

정부는 공단 중단사태 이후 7천861억원의 피해를 입은 개성공단 입주 기업에게 그동안 모두 5천779억원(근로자 위로금 124억원 포함)을 피해 기업들에 지원했지만, 여전히 기업들은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여 대변인은 이날 ‘개별관광 관련 논의가 열리는 한미워킹그룹에서 논의될 사안이라고 보냐’고 묻는 기자의 질문에 “개별관광 사안은 한미 간의 협력 사항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한국과 미국 정부가 비핵화와 남북관계, 대북제재 관련 사안을 조율하는 협의체인 한미워킹그룹 회의가 이날 서울에서 열린다.

한미워킹그룹 회의차 방한한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는 2박 3일의 일정동안 한국측 당국자들과 만나 남북협력 사업에 관한 실무 협의에 나설 예정이다.

여 대변인은 이에 대해 “미측과 협조 차원에서 우리 정부의 입장은 설명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