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은행, "北, 대북제재 이후 외화 사정 악화...아직 고갈 상태는 아니다"
북한 대성은행이 발행한 금길카드(사진=NK뉴스)

한국은행은 북한이 대북제재 이후 외화자금 사정이 악화됐지만 아직 고갈 상태에 빠지지 않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은행이 28일 BOK 경제연구에 게재한 ‘달러라이제이션이 확산된 북한경제에서 보유외화 감소가 물가-환율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2017년 국제제재 확산으로 북한의 무역적자가 확대되고 보유외화가 감소했지만 물가환율이 다소 안정적인 추세”라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외화자금 중 '가치 저장용(자산대체 수단)' 외화량이 줄어도 '거래용(통화대체 수단)' 외화량이 감소하지 않는 한 환율과 물가는 안정된 모습을 유지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2017년 북한의 외화수지가 큰 폭 적자를 냈지만 환율과 물가가 안정된 것은 가치 저장용 외화량만의 증감만 이었기 떄문이라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북한이 2014년 기준으로 30억 1천만달러에서 66억 3천만달러 정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연구팀은 "앞으로 제재로 인해 보유외화의 감소가 지속될 경우 가치저장용 외화가 소진될 것"이라며 "이로 인해 거래용 외화도 감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 당국이 거래용 외화량 감소에 자국통화 증발을 통해 대응할 경우 한율 및 물가 상승 폭이 크게 확대되면서 더욱 불안한 상황이 전개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현재 북한이 가치저장용 외화를 상당 수준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지만 향후 대북제재가 지속되면 환율 및 물가가 급등해 북한의 경제적 충격을 피해갈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