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스웨덴 “북한 내 '우한폐렴' 발병 가능성 예의주시""우한 폐렴과 관련해 북한으로부터의 긴급지원 요청은 없어"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관이 외국인 거주자들의 중국 관광 및 여행을 금지시켰다고 내용(사진=스웨덴 외무부 웹사이트)

북한이 '우한 폐렴'을 예방하기 위해 ‘외국인 관광객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한 가운데, 평양에 대사관을 두고 있는 스웨덴은 북한 내 발병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웨덴 외무부 다이애나 퀴드햅 대변인은 는 27일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관은 북한 내 자국민들이 ‘우한 폐렴’의 발병 동향을 예의주시할 것과 현지 당국의 지시에 따를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에밝혔다.

그러면서 "외무부를 비롯한 스웨덴 정부는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특히 스웨덴 공중보건 당국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전 예방조치로 북한 당국이 관광과 중국 여행을 제한하기로 했다면서, 현재 북한과 중국 간 항공편이 무더기로 결항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미 스웨덴 외무부가 2017년 9월부터 북한 방문과 관광은 ‘비필수적인 여행’이라고 경고했다면서, 이 경고는 추후 통지가 있을 때까지 적용된다"고 강조했다.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관은 27일 ‘북한 여행 주의보’ 웹사이트를 통해, 북한 당국이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대응으로 일시적으로 외국인 거주자들의 중국 관광 및 여행을 금지시켰다고 내용을 갱신했다.

또 스웨덴 국제개발청(SIDA)은 이날 "현재 우한 폐렴과 관련해 북한으로부터의 긴급지원 요청은 없었다"고 전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는 27일 우한 폐렴의 글로벌(전세계) 수준 위험 수위를 '보통'에서 '높음'으로 수정한 상황 보고서를 발간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1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