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北 매체, 남한, '우한폐렴' 발생 신속 보도..."세계 확산 소식도 알려"
북한 의료진들이 '우한폐렴'에 관한 교육을 받고 있는 모습(사진=서광)

북한은 27일 남한의 '우한 폐렴' 감염 소식을 신속하게 전하고 세계 확산 현황도 구체적으로 소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우려를 자아내고 있는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 제목의 글에서 남쪽 방송을 인용해 "남조선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 감염 환자가 발생해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24일 질병관리본부는 중국의 후베이성 우한시에 갔다 온 사람들 중 1명이 신형코로나비루스에 감염되었다는 것이 확인되었으며 4명이 열이 나고 기침 증세를 보여 격리되어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신문은 “신형코로나비루스에 의한 전염병이 여러 나라에로 계속 전파되고 있다”며 미국과 일본, 프랑스, 호주, 네팔 등지에서 발생한 내용을 상세히 소개했다.

한편 조선 중앙통신도 이날 남한 방송을 인용해 “남조선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 감염환자가 발생하여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세계보건기구와의 긴밀한 연계밑에 ‘우한폐렴‘(신형코로나비루스)에 대한 위생선전사업을 벌리고 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다.

강철진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 처장(사진=서광)

북한 대외용 매체인 서광은 23일 “신문과 방송을 통해 현재 세계 여러 나라들에 급속히 전파되고있는 신형코로나비루스에 대한 일반적상식과 그 위험성을 널리 선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강철진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 처장은 “새로운 악성비루스는 지난 시기 코로나비루스와는 특징이 전혀 다르며, 감염돼 심해지면 호흡곤난과 여러 장기의 손상으로 인한 합병증을 일으키고 지어 생명에도 위험을 준다”고 강조했다.

강 처장은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의 피해를 막기 위해 위생선전사업을 강화하는 한편 이 비루스를 막기 위한 전국가적인 조치들도 취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윤석 대기자  spnews@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1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