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대구통합공항 이전지 '군위·의성 공동후보지'로 사실상 결정
대구통합공항 이전지 결정을 위한 경북 군위·의성 주민투표가 실시된 21일 오후 투표 종료 후 개표가 진행되는 동안 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 사무실에 모인 김주수 의성군수(가운데)와 주민들이 신공항 비안면 유치를 염원하는 모습(사진=뉴스1)

군·민간 겸용 대구국제공항 이전지가 경북 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 공동후보지로 사실상 결정됐다.

이전 부지 결정은 1962년 대구공항이 개항한지 58년 만이다.

21일 대구통합공항 이전을 위한 주민투표 결과 의성군의 최종 투표율이 88.69%로, 군위군 80.61%를 8.08%p 앞섰다.

찬성률은 22일 0시30분 현재 군위군 우보면 74.58%(개표율 54.97%), 군위군 소보면 26.07%(개표율 66.95%), 의성군 비안면 90.36%(개표율 100%)로 나타났다.

합의에 따라 각 후보지의 투표율과 찬성률을 각각 합산해 높은 쪽이 최종 후보지로 선정된다.

군위군은 단독 후보지인 군위군 우보면에, 의성군은 공동 후보지인 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에 공항을 유치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통합공항 이전지로 결정된 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은 대구 도심에서 44km, 승용차로 40여분 거리다.

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 일대 15.3㎢(463만평)에 건설될 대구통합공항은 내년에 설계가 나오면 2022년 착공해 2026년 완공 예정이다.

공항 이전·건설에 필요한 9조원 가량의 비용은 대구시가 현재의 공항 부지를 개발해 마련하는 기부대양여 방식으로 조달할 계획이다.@<뉴스1>

 

신금선 인턴기자  kimhanna97010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