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美 합참차장, "北 지구상에서 가장 빨리 신형 미사일 개발"
존 하이튼(John Hyten) 미국 합참차장(사진=RFA)

존 하이튼 미국 합참차장은 북한이 지구상에서 가장 빨리 신형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이튼 차장은 17일 미국 워싱턴 DC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열린 안보 관련 강연회에서 "북한은 지난 몇년동안 탄도미사일과 핵프로그램을 개발해 주변국과 미국을 위협하며, 세계 안보 구조를 바꿨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이튼 차장은 그러면서 "배경은 북한이 무기 개발을 신속히 하는 방법을 배웠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현 북한 지도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큰 차이점이 있어,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재임시절 각각 9회와 22회 미사일 발사 시험을 했지만, 김정은 위원장은 집권 후 지금까지 67차례나 미사일 발사 시험을 했다고 지적했다.

김일성과 김정일은 미사일 시험이 실패하면 기술자와 과학자들를 홀대하며 시험을 중단했는데 이와달리 김정은 위원장은 미사일 시험이 실패하면 그 실패를 통해 배우고 수정한 후 다시 발사 시험을 하면서 성능을 개선시켜 왔다고 하이튼 차장은 말했다.  

하이튼 차장은 이날 강연회 후 질의응답 시간에 '미국의 현 미사일 방어체계가 북한의 이런 신형 미사일로부터 미국 본토를 방어할 능력을 갖고 있느냐'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그는 "억지(deterrence)라고 할 때는 방어와 공격이 통합되어야 한다"며 "현재 미국의 미사일 방어체계에 공격 관련 부분도 통합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