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중국 단청국제그룹 등 北 방문...금강산 합작 투자 제안
금강산 겨울 모습(사진=조선의 오늘)

중국의 '단청국제그룹'을 비롯한 중국 민간 기업의 고위 간부들이 지난해 9월 북한을 방문해 금강산과 원산 일대 관광지를 둘러보고 투자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소식통은 17일 북한 당국의 초청을 받아 북한을 방문단은 13명으로 이뤄졌으며, 북한은 대외경제성 투자유치협력지도국 명의로 이들을 초청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뉴스1’에 전했다.

방북 일정은 9월 25일부터 30일까지였으며 비행기로 평양에 들어간 이들은 대외경제성과 투자유치협력 회의를 가진 뒤 금강산관광지구,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마식령스키장 등 강원도 일대 관광지를 시찰했다.

투자유치협력회의에서 이들 방문단은 북측의 '원산-금강산국제여행특구'의 인사를 통해 북중 간 합작 프로젝트의 구상을 전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이 자리에서 올해 비자면제 제도 실시 등 관광 사업의 전면적인 개방 방침을 밝히며 10만 명의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고 말했다.

단청국제그룹의 고위 인사는 원산에 중조(북중) 합작 또는 중국 측의 단독 자본으로 유한 공사 형태의 관광 개발회사를 설립해 강원도 일대의 관광 사업 활성화를 추진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으로는 원산에 해양관(아쿠아리움)을 건립하고 낡은 송도원 호텔을 리모델링하는 방안이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금강산 관광지구에도 아쿠아리움과 '생물 과학관' 등을 건설하고 기존 금강산 탐방로 시설의 개보수 및 현대화, 관광지구 내 호텔 등 상업시설의 개보수, 전기자동차 운영 등도 중국 측에서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김한나 기자  gra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