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일부, 美 대사 개별관광 추진 견제...”대북정책은 한국의 주권”北 금강산 철거 통지문..."현재 남북 간 협의 중인 사항"
  • 안윤석 대기자-김한나 기자
  • 승인 2020.01.17 11:28
  • 댓글 0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사진=통일부)

통일부는 17일 미국 대사가 개별 관광 등을 두고 한미 긴밀한 협의를 강조한데 대해 “대북정책은 대한민국의 주권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미국은 여러 차례 또 다양한 경로를 통해서 대북정책에서 한국의 주권을 존중한다는 점을 밝힌 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는 지난 16일 외신기자단 간담회에서 남북 독자사업에 대해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서 다루는 것이 낫다”고 했다.

이어 “제재 하에 관광은 허용된다"면서도 북한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반입하는 짐에 포함된 물건 일부가 제재에 어긋날 수 있다는 우려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 대변인은 개별관광이 대북제재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점을 재차 강조하며 “지금 현재도 다른 외국 여러 나라의 관광객들이 북한 관광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또 “북한이 호응이 있을 경우에 남북한 간에 독자적으로 우리 정부가 추진할 사안들이 있고, 또 한미 간에 협의를 통해서 이루어져야 될 사항들이 있다”고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미 간에 또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의가 필요하다면 그런 과정을 계속 거쳐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대변인은 금강산 관광 시설을 2월 말까지 모두 철거하라는 북한의 통지문에 대해 “금강산 관광 관련해서 현재 남북한 간 협의 중인 사항”이라며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 대변인은 “금강산 관광 문제에 대한 인식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며 “북한은 시설철거와 문서교환 협의 방식을 얘기하고 있고 우리는 ‘남북 당국 간 만남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계속해서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안윤석 대기자-김한나 기자  ysan777@naver.com,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1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