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도훈 본부장, "한미, 남북협력사업 긴밀 협의…이제부터 시작, 긴밀한 조율 거치겠다""기본적으로 미국은 우리가 주권국가로서 내리는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
이도훈 본부장(사진=외교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6일(현지시간) "이제부터 남북 간 협력사업에 대해 한미가 긴밀하게 협의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미국이 주권국가로서 한국의 결정을 항상 존중했다며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한미간 긴밀한 조율을 거치겠다는 입장도 피력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미국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과 오찬을 겸한 면담 후 특파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이제부터 시작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개별관광에 대한 비건 부장관의 반응을 묻는 말에 "오늘 충분히 설명했고, 앞으로 계속 협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한국의 입장을 미국도 이해하는 편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기본적으로 미국은 우리가 주권국가로서 내리는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이다. 항상 그래왔다"며 "그 존중의 기초 위에 서서 한미가 동맹으로서 열심히 같이 일하고 조율한다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개별관광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오갔는지에 대해서는 "말하기가 조금 이른 것 같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는 한미가 개별 관광이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라는 인식을 같이하는지를 묻는 말에 "기본적으로 유엔 제재에 의해 규정돼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렇지만 부차적으로 어떤 물건을 (북한에) 들여갈 수 있는지, 단체관광객이 뭘 갖고 가는 문제, 소소한 문제에서 걸리는 것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은 전문가들, 우리 쪽 전문가도 그렇고 해서 잘 지켜봄으로써, 그런 오해가 생기지 않는 식으로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1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