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선전매체, 南 향해 “돌아서서 네 그림자를 보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선언에 서명하고 악수하는모습(사진=조선중앙통신)

북한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6일 “돌아서서 네 그림자를 보라”는 속담을 인용하며 한반도 긴장 고조의 책임은 남측에 돌리며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원인에 따른 결과’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지금 남조선에서 지난해 북남관계가 교착상태에 빠지게 된 원인이 현 당국에 있다는 비난이 날을 높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남측) 대북 전문가들과 언론들은 현 당국이 지난 한해 동안 한 일이란 미국의 대조선 제재의 틀에 얽매여 남북 합의 이행을 뒷전에 미뤄 놓고 오히려 은폐된 방법으로 동족을 겨냥한 군사적 적대 행위에 계속 매달려 정세를 긴장시켰다고 분석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이 ‘미국만 바라보다가 아무것도 해놓은 것 없다’, ‘제 손으로 제발을 묶어놓은 격이 됐다’, ‘스스로 무시를 자초했다’고 분석평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매체는 “관계 개선 분위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하면서 당장 큰일이라도 칠 것처럼 벅적 끓던 남조선 당국이 실제적으로는 북남선언의 어느 항목도 이행하지 않아 이런 비난을 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은 오늘의 처지가 스스로 초래한 응당한 결과라는 내외여론의 충고를 새겨들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