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오픈도어스' “北, 19년 연속 세계 최악 기독교 박해국”
데이비드 커리 오픈 도어스 미국지부 회장(사진=RFA)

북한이 19년 연속 전 세계에서 기독교 박해가 가장 심각한 국가로 재차 선정됐다.

국제 기독교선교단체 '오픈도어스(Open Doors)’가 15일 발표한 '2020 세계 기독교 감시 목록(2020 World Watch List)’에 따르면 북한은 박해 지수 100점 만점에 94점을 기록했다.

이날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기자회견장에서 데이비드 커리(David Curry) 오픈도어스 미국지부 회장은 "독재자에 의한 종교 탄압을 거론하며 북한을 대표적인 사례로 지목했다"고 RFA가 전했다.

그러면서 "2018년 한국의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단일팀 등과 같은 외교 활동 등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종교 탄압은 여전히 심각하다"고 말했다.

'오픈도어스'는 “북한에서 기독교를 믿는 것이 발각되면 체포돼 끔찍한 노동 교화소로 보내진다”며 “북한에서 종교는 철저히 비밀이기 때문에 성경도 숨어서 읽어야 한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보고서는 또 "북한 정권의 심각한 종교 탄압 속에서도 기독교인이 매년 증가하는 추세"라며 "현재 북한 지하 교회 기독교인들이 20만에서 4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북한에 이어 아프가니스탄, 소말리아, 리비아, 파키스탄 등이 올해 최악의 기독교 박해 국가 명단에 올랐다.

'오픈도오스'는 미국을 기반으로 한국, 영국 등 전 세계에 지부를 두고 있으며, 북한 내 지하교회에 성경과 식료품, 생필품 등을 지원하는 한편 중국으로 탈북한 북한 주민들을 위한 쉼터를 제공하고 있다.@

 

김한나 기자  gra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