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유엔 전문가패널, 北 암호화폐 회의 참가 경고..."대북 제재 위반 가능성"
비트코인(사진=조선친선협회)

유엔 안보리 전문가패널이 다음 달 북한에서 열리는 암호화폐 회의와 관련해, 참가할 경우 대북 제재를 위반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은 15일 유엔 안보리 전문가패널의 연례 보고서를 인용해, 전문가패널이 다음달 북한에서 열리는 ‘평양 블록체인 암호화폐 회의 2020’에 참석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전문가패널은 보고서에서 “이번 회의는 돈세탁과 제재 회피 등을 위한 명백한 암호화폐 토론이 포함돼 있다”며 회의 참가는 제재 위반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유엔이 북한의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제재 회피에 기여하는 금융 거래나 기술 이전, 서비스 제공 등을 금지하고 있다는 점을 명시했다.

보고서는 또 미국이 지난해 4월에 열린 1차 암호화폐 회의에 참가했던 미국인 버질 그리피스 씨를 기소한 것을 사례로 들면서, 북한 암호화폐 회의의 의도를 분명히 보여준다고 밝혔다.

지난주 미국 뉴욕주 남부법원 대배심은 북한을 돕기 위해 의도적인 이적 행위를 했다며 이 회의에 참가했던 암호화폐 전문가 그리피스 씨를 기소했다.

전문가패널이 지목한 북한 암호화폐 회의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다음달 22일부터 29일까지 8일 동안 평양 과학기술전당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 4월 열린 첫 회의에는 세계 각국에서 80개 기관이 참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은 이 회의 공식 홈페이지에 “미국인들의 참가 신청을 환영하며, 여권에는 도장이 찍히지 않아 입국 증거가 남지 않을 것”이라고 공지했다고 보도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