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단독> 北, 무역일꾼들. 예년보다 앞당겨 해외 파견..."과업 달성 위한 돌파전 나선 듯"
북중 무역의 70~80%가 통과하는 압록강대교, 맞은편이 평안북도 신의주시 모습(사진=SPN)

북한 당국이 무역회사 주재원(일꾼)들을 예년보다 한달 이상 앞당겨 중국과 러시아 등지에 보내 무역거래를 독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단둥 소식통과 블라디보스톡 소식통은 13일 "북한 무역회사의 해외 주재원(무역일꾼)들이 예년과 달리 새해 초부터 현지에서 활동을 시작했다"고 'SPN 서울 평양뉴스'에 전했다.

소식통은 "예년에 경우 12월에 귀국해 총화(결산)를 마친 뒤 1월 말이나 2월, 늦으면 3월 초에도 현지에 모습을 드려냈지만, 올해는 김정은 위원장 생일인 1월 8일이 지나면서 현지에 보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러한 움직임은 북한이 지난해 말 당 전원회의에서 제시한 과업 달성하기 위해 일찍부터 현장에 나와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해 12월 말에 개최된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정면돌파전을 올해 투쟁구호로 결정하고 정면돌파전의 기본전선은 경제전선이라고 밝혔다.

소식통은 또 "민화협 등 대남라인 관계자들도 예년보다 앞당겨 베이징과 선양, 단둥 등에 나와 업무를 보고 있지만, 아직 평양의 지시가 없어 대북 지원 단체 관계자들을 본격적으로 만나지는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들은 "이들의 본격적인 대남 접촉은 이달 말쯤  북한 내부에서 정책 결정이 내린 뒤 가능할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국제무역센터(ITC)의 북-중 수출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8월의 대중 수출액은 1천599만 달러, 대중 수입은 2억1천941만4천 달러로 지난 4월 대중 수입액 2억 달러를 넘긴 이후 이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1월부터 9월까지 북한과 러시아 극동지역 간 교역액은 대북 수출 2천495만 달러, 수입 2만 달러 등 총 2천497만 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 교역액인 1천260만 달러보다 2배 가량 증가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